Choi Seung Ae

조형물 이미지

별을 꿈꾸고 별을 만드는 나르시스트

“나는 나 자신을 그린다. 왜냐하면 나는 너무도 자주 외롭고, 또 무엇보다 내가 가장 잘 아는 주제가 나이기 때문이다.“ 멕시코의 국민여류화가 프리다 칼로의 가슴 울리는 그의 예술에 관한 고백이다.

최승애의 흙 작품들을 보면서 프리다 칼로의 이 고백을 떠 올리는 이유는 그만큼 최승애의 작품에 인간의 원초적인 그리움이 작품마다 짙게 스며들어 묻어 나기 때문이다.

하트 모양 위에 넙죽 올라탄 강아지 한 마리, 멀리 응시하고 있는 여자의 기다림. 이 모든 서정적 풍경들이 자기애적인 내밀한 스토리를 품고 있다.

작가의 어린 시절 추억을 회상하는 모습에서부터 소파에 비스듬히 누워 있는 풍경. 아니 거의 빈번하게 의자나 소파와 일체가 되어 있는 모습들. 전시장에 놓여 있는 여러 형태의 의자는 누구를 기다리든가, 지친 누군가를 위한 휴식의 공간이자 빈자리 이다.

뿐만 아니라 기둥에 겨우 매달려 있는 안타까운 표정의 인간의 모습은 ‘굴레’라는 작품. 이렇게 그가 자신이 다루고 있는 대상들과 일체를 이루는 모습에서 그녀에게 희망의 온도가 얼마나 각별한가를 보여준다.

이 서정적인 스토리 속에는 그녀의 내밀한 삶의 풍경, 혹은 우리들 인생의 흔적에 단편들이 스틸컷처럼 고스란히 하트 모양처럼 새겨 있다.

아무래도 그녀 조각에 최고의 문장은 기다림에 관한 감성과 초상이다, 그 기다림은 여자의 삶일 수도, 인간의 근원적인 삶의 어떤 본능처럼 보인다.

그 ‘기다림’으로 정의하는 최승애의 풍경은 끝없는 기다림이다, 그래서 마치 인간존재의 부조리성을 보여 준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의 희망처럼 아득하며 놀랍게 일치한다.

그럼에도 그의 작품들은 방황하는 기다림이 아니라, 마치 종교적인 구애의 기다림의 차원처럼 숭고하다.

그의 작업들은 한결같이 그녀가 어린 시절 꿈 꾸었던 꿈들을 불러내는 행위처럼 고귀하며, 그 꿈과 별을 찾아 떠나는 순례자처럼 순결하다.

– 김종근 (미술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