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르 마리 브리쏭展

피에르 마리 브리쏭展 2018.01.24 11:38 지중해展 1. 12~2. 28 올리비아박갤러리 프랑스 작가 피에르 마리 브리쏭(Pierre-Marie Brisson)의 한국 첫 개인전 <지중해>가 열렸다. 작가는 주변에서 수집한 낡은 벽지를 캔버스에 오려 붙이고 그 위에 물감을 칠해 벽지의 장식적 무늬와 낡은 질감, 선명한 색채가 어우러진 화면을 만들어낸다. 그의 작업에 드러나는 단순한 윤곽과 형태, 짙은 푸른색과 붉은색은 지중해나 붉은 꽃 등 자연의 풍경을 연상케 한다. 이번 전시에서 ‘자연의 작가’라고 자신을 소개한 브리쏭의 대표작을 만나보자. / 피에르 마리 브리쏭 <지중해> 혼합재료 150×150cm 2017 Art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열게 된 소감은? PB 한국 관객에게 내 작업을 선보이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 뉴욕에서 내 작업을 보게 된 올리비아박갤러리의 박은 대표가 이번 전시를 …

‘지중해를 품은 캔버스’…피에르 마리 브리쏭 한국에 첫 선

‘지중해를 품은 캔버스’…피에르 마리 브리쏭 한국에 첫 선 마티스 계보 잇는 프랑스 현대 야수파 작가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2018-01-12 10:47 송고 피에르 마리 브리쏭 ‘지중해'(올리비아박 갤러리 제공)© News1 앙리 마티스의 계보를 잇는 프랑스 현대 야수파 작가인 피에르 마리 브리쏭(Pierre-Marie Brisson·63)의 개인전이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단순한 색조로 감성을 그려내는 피에르 마리 브리쏭은 40여년 동안 지중해와 인물, 바다, 영웅과 인간을 그려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자연과 신에 대한 숭배, 신화적인 인물들로 가득하다. 아르카디아(이상향)의 우아한 여성들, 성경 속의 물고기, 그리스 신화의 나비, 행복의 징표인 바다 제비 등이 그의 작품의 주요 주제다. 그는 명암없이 뚜렷하게 밝은 톤으로 인간과 동식물을 표현한다. 특히 코린트양식 기둥들과 궁전 …

아트사우스햄튼, 한인 갤러리들 인기

지난 7~11일 세계 60개 이상의 갤러리들이 부스를 설치하고 작품들을 전시한’아트사우스햄튼2016’에서 서울 청담동과 맨해튼 올리비아박갤러리, 삼청동의 가모갤러리 등이 부스를 마련, 한국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 10일 관람객들이 가모갤러리 부스에서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황주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7/13 미주판 8면

올리비아박갤러리 등 한인 갤러리 참여’아트햄튼 2016′

뉴욕 아트페어의 하나인’아트햄튼 2016(Art Hamptons 2016)’이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롱아일랜드 브리지햄튼의 전시장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에는’에이블파인아트”스페이스인아트뉴욕”올리비아박’ 등 한인 운영 갤러리들이 대거 참가, 한인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안형남.이이남.윤경렬 작가 등의 작품을 전시한 동화문화재단 동화오데갤러리(대표 김정현)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둘러보고 있다.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6/29 미주판 3면

인터내셔널 이머징 아티스트 전시

지난 9일 맨해튼 한인타운의 올리비아 박 갤러리에서 ‘인터내셔널 이머징 아티스트’ 그룹 전시회가 열렸다. 이번 전시는 한국.아프리카.중국 등 다양한 국적의 아티스트 6명이 참가하며 이달 30일까지 진행된다. 오프닝 리셉션에서 박 관장(왼쪽 세 번째)이 작가들과 함께했다. [올리비아 박 갤러리 제공]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page=1&branch=NEWS&source=NY&category=lifenleisure.culture&art_id=4349575

`인터내셔널 이머징 아티스트 2016’ 오프닝

떠오르는 신진 작가 6인의 그룹전 ‘인터내셔널 이머징 아티스트 2016’의 오프닝 행사가 9일 맨하탄 32가 소재 올리비아 박 갤러리에서 열렸다. 이달 4일 개막, 30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의 한인 참여작가인 장유현(오른쪽 세 번째), 최규상(맨 오른쪽)씨와 참여작가들. 왼쪽 세 번째는 올리비아 박 관장. <사진제공=올리비아 박 갤러리> http://dc.koreatimes.com/article/20160611/992960

올리비아박 갤러리 뉴욕 콘텍스트 아트페어 참여

8일까지 맨해튼 피어94에서 열리는 뉴욕 콘텍스트 아트페어에 올리비아 박 갤러리가 참가해 세계적인 설치미술작가 강익중, 공간 드로잉 작가 곽선경, 서양화가 김기석 등 한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박 관장(가운데)이 작가들과 포즈를 취했다. [올리비아박 갤러리 제공]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4242349

올리비아박 갤러리 뉴욕 콘텍스트 아트페어 참여

맨하탄 32가에 위치한 올리비아 박 갤러리는 내달 3일부터 8일까지 맨하탄 피어 94(12th Avenue at 55th Street)에서 열리는 뉴욕 콘텍스트 아트페어에 참여, 설치작가 강익중과 공간 드로잉 작가 곽선경, 서양화가 김기석 등 한인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세계적인 설치작가인 강익중씨의 작품으로는 2008년도 믹스미디어 작품 ‘행복한 세상’이 선보인다. 마이애미 컨텍스트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 뉴욕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뉴욕 컨텍스트에는 모두 60여개 화랑들이 참여하며 전세계 컬렉터들이 대거 몰려들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시간은 5월3일 오후 5~8시, 4~7일 정오~오후 8시, 8일 정오~오후 6시. ▲문의: 212-967-6325(올리비아 박 갤러리)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60428/984571

Sun Tei Kim at Olivia Park Gallery

Sun Tei Kim In 2011, the massive earthquake in Japan had a significant influence in my life and also my artwork. The unstopping vibrations of the ground and the engulfing, dark ocean water were fear and shock in and of itself. Life in the blinding brilliance of the constant developing city seems almost like a desert mirage. Nature can, at any time, swallow what mankind has created. We, however, ignore this. Such emotions like anxiety, chaos, unrest and fear, started to slowly emerge in my work. The Guardians     March 9 (Wed), 2016 – April 30 (Sat), 2016 Opening Reception: Mar. …